미 연준 기준금리 0.25% 인하: 트럼프 불만
미 연준 기준금리 0.25% 인하: 트럼프 불만
  • 유승희
  • 승인 2019.09.1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롬 파월 의장이 이끄는 미국의 연방준비제도는 올해 두 번째로 금리를 인하하기로 하였으며, 이것을 온건한 정책 방향(Moderate Move)으로 부르며 미국이 경제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하다고 발표하였다.

파월 연준 의장은 9월 18일 수요일(현지 시간)에 연준은 금리를 0.25% 낮추어 1.75%에서 2.0% 목표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러한 금리 인하의 배경은 미국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세계 경제의 둔화와 무역갈등의 불확실성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연준의 이번 결정은 트럼프와 월스트리트가 요구해온 큰 폭의 금리인하에 거스르는 결정이다. 트럼프는 지난주에 파월 의장을 ‘고집불통(Bonehead)’으로 부르기도 하며 금리를 제로금리 또는 마이너스금리 정책을 입안하라고 압력을 가했다.

연준의 0.25% 금리 인하 발표 직후 불과 몇 분 후에 트럼프는 트윗에 연준의 정책입안자들은 더 큰 폭의 금리 인하 정책을 입안하지 않음으로 다시 한번 실패하고 ‘배짱도, 감각도, 비전도 없다’고 비난했다.

연준은 지난 7월에 이어 이번의 금리 인하를 ‘온건한 조정(Moderate Adjustment)’이라고 설명했다. 연준은 경제를 자극하지도 않고 제동을 걸지도 않는 중립적 금리를 고수하고자 한다.

연준 당국자는 현재 미국의 경제 상황을 시업의 고정투자 비용이 줄고 있고 수출이 악화되고 있으나 가계 소비는 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6월 미국의 경제 전망 보고서와 크게 변동사항이 없는 지속적인 경제성장과 안정적인 고용율을 가지고 있다.

시장의 반응

연준의 발표 이후 시장의 반응은 연준의 금리 인하 폭이 예상과 다르게 높지 않자 국채금리는 오르고 달러가 반등했으며, 미국 증시는 올랐다.

우리나라의 환율은 미국의 소폭의 기준금리 인하로 마이너스 금리와 달러 약세화의 우려에서 벗어나 소폭의 오름을 보였다. 

미국 경제침체 우려

일부 경제학자들과 금융전문가들은 미국의 금융시장의 위기와 경제침체를 우려한다. 특히 경지침체의 선행하는 중요한 지표로 장단금리의 역금리 현상이 여러 차레 미국의 금리시장에 나타나고 있자 이에 대한 우려가 더 커지고 있다.

이런 우려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금리의 대폭적인 인하로 미국경제의 성장력을 지속시키고 달러화의 약세를 통해 수출을 늘려 대외 무역적자를 감소하여 내년 재선에 있어서 유리한 정치적 입지를 달성하고자 파월 의장과 연준을 압박하면서 제로금리 또는 마이너스 금리를 기대했었다. 이번의 연준 결정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실패한 정책이라고 부르며 불만을 나타냈다.

한편, 이번 주 들어서 월요일과 화요일에 미국의 통화시장에서 단기금리가 일시적으로 10%까지 오르는 현상이 발생하자 연준은 수요일에 급히 750억 달러에 이르는 현금을 투입하여 급등을 막았다. 이런 단기급등은 신용위기가 아닌 현금 위기의 결과로 연준이 통화시장 변동성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한 것이 아닌가 하는 비판이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을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