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주방 1번가’ 1호점 8월 말 성남 오픈 예정
‘공유주방 1번가’ 1호점 8월 말 성남 오픈 예정
  • 편집인
  • 승인 2019.08.0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장 같은 공유주방 형태에서 벗어나 그리스 산토리니를 연상시키는 파란색으로 시원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낸 1번가 실내

국내 유일하게 ICT기술 기반의 스마트한 공유주방 ‘1번가’가 8월 말 성남시 수정구에 1호점을 개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번가는 5년 동안 실제 배달 현장에서 258개의 점포를 운영한 외식문가들이 축적된 경험과 성공노하우를 집약하여 만든 공유주방으로, 경쟁이 치열한 외식업계에서 배달음식점을 꿈꾸는 점주들에게 현실적인 도움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유주방 1번가도 기존 공유 주방이 그러하듯 모든 설비를 갖춘 독립형 주방을 제공하지만, 자체 개발한 ICT 기술을 더했다는 점에서 타 공유주방과 차별성을 보인다. 현재 1번가 1호점은 도시락 업체 ‘토마토 도시락’을 시작으로 ‘부여통닭’, ‘THE 청춘키친’까지 총 20개 업체와 제휴하고 현재 입점을 완료한 상태이다.

1번가는 외식업의 노하우와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통합 주문관리 시스템’을 구축하여 전화 접수와 고객응대 업무를 지원한다.

1번가는 반경 200m 내 배달 주문을 자동으로 묶어서 1콜당 최대 5건의 배달 주문을 처리할 수 있는 알고리즘 묶음 배달 시스템도 갖추고 있고, 이외에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매출 관리 및 고객 관리 등 다양한 IT솔루션을 통해 인건비, 배달비, 물류비 등 월 고정비와 변동비를 크게 절감하여 일반 창업 대비 4배 높은 수익을 실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1번가는 요리만 하던 기존의 주방을 소통과 교육이 이루어지는 커뮤니티형 주방으로 재창조했다. ‘1번가 유니버시티’ 등과 같은 프로그램은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매장 운영에 필요한 지식을 체계적으로 교육하여 입점자를 대박 매장의 주인공으로 육성하고, 특별한 포상제도를 운영하여 매출 상승을 위한 동기를 부여한다. 이뿐만 아니라 마케팅·노무·세무·고객 리뷰 관리·청소 등 21가지의 업무를 지원하여 1번가 입점자가 조리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준다. 그 결과 입점 업체의 음식 품질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매출이 상승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1번가는 전국에서 발굴한 맛집 프랜차이즈를 창업 희망자들과 연결시켜줄 예정이다. 공유주방 1번가와 제휴를 맺은 브랜드를 1번가 내에서 창업할 경우에 혼자서 창업할 때 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창업할 수 있다.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브랜드로 창업하고 공유주방 1번가가 운영을 도와 주기 때문에 입점자의 성공 확률은 자연스럽게 배로 높아지게 된다는 설명이다.
 

출처: 공유주방 1번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