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분기 4.9% 성장률, 확실한 V자 회복, 그러나 소비부진, 대외여건 불확실
중국, 3분기 4.9% 성장률, 확실한 V자 회복, 그러나 소비부진, 대외여건 불확실
  • 유승희
  • 승인 2020.10.19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국가 통계국(National Bureau of Statistics)은 3분기 중국 경제 성장률(GDP)이 4.9% 성장했다고 월요일 발표하였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경제 폐쇄로 1분기에는 마이너스 6.8%를 기록했으며, 2분기에는 반등하여 3.2% 성장하고 이어 3분기에는 4.9%로 경제의 V자 회복을 확실히 나타냈다.

그러나 이러한 3분기 성장률은 경제학자들의 예상치인 5.2%~5.5% 성장률에는 미치지 못했다.

CNBC는 중국 경제 성장률과 관련해서 소비자 지출 상승이 느리며, 유럽, 미국 및 세계 곳곳의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재확산으로 중국 경제 성장의 동력인 세계 경제 수요 증가가 불확실하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중국 통계국은 중국의 전반적인 국가 경제가 꾸준히 회복되고 있으며 전염병의 통제가 잘 이루어지고 있다고 발표했다. 또한 “국제 환경이 복잡하고 가혹하며”, 해외에서 전염병이 확산되고 중국 내에 재발을 억제해야 하는 압력이 있다고 말했다.

CNBC는 중국의 경기 회복은 국내 소비에 달려있으며, 국내 소비의 중요성을 언급하는 매쿼리의 중국 이코노미스트인 래리 후(Larry Hu) 씨가 “정책 정상화로 인해 향후 회복은 소비 회복에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최근 세계 각국의 보호주의가 높아지고 글로벌 경기 침체로 해외수요가 줄자 해외 시장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며 국내 소비를 증가시키는 “쌍순환”개발 모델을 추진한다. 미국과 경제, 기술, 군사, 인권 등의 문제에 마찰이 커지고 유럽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의 초기대응에 대한 비난 여론의 증가하자 내수 시장에 대한 개발의 필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중국의 소매 판매와 산업 생산은 모두 9월에 성장했다. 3분기의 소매 판매는 0.9% 증가했으며 9월의 소매 판매는 3.3% 증가했다. 9월 산업 생산은 6.9% 증가했고 9월 투자 증가율도 0.8%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러한 경제 성장의 동력은 전염병 확산을 통제하여, 신속히 경제활동과 생산활동을 재개할 수 있게 된 덕분이며, 중국은 의료장비 및 재택근무 기술에 대한 세계 수요를 활용하여 수출이 증가할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중국의 9월 수입은 13% 증가로 무역 수지에서 수출 증가를 상쇄했다. 그러나 이러한 강력한 수입 증가는 내수 시장의 회복과 근본적인 경제 성장의 회복이 가속화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보도했다..

그러나 중국의 소매 판매는 9월에 증가했으나 여전히 저조하다. 올해 들어 9개월 동안 소매 판매는 7.2% 감소했다.

CNBC는 중국 르네상스의 거시 전략연구 책임자인 브루스 팽(Bruce Pang) 씨의 말을 인용하여 중국의 실업, 가계 소득 감소 및 소비자 행동 변화 등이 중국 당국의 소비 증가 노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팽 책임자는 특히 경제의 서비스 부문 즉, 3차 부문이 1차인 농업과 2차인 제조업보다 더 느리게 회복되었다고 지적했다. 지난 몇 년간 가장 빠르게 성장한 서비스 부문은 올해 들어 9월까지 0.4% 성장에 그쳤지만, 올해 9월까지 1차 부문은 2.3 %, 2차 부문의 경우 0.9 %에 성장했다.

서비스 부문의 부진은 전염병이 통제됨에도 여행, 관광, 교육 등에서 소비 지출이 줄면서 서비스 부문의 회복이 느린 것과 관련이 있다.

가계와 기업 부채의 증가는 중국 경제 회복에 장애가 되고 있다. 최근에 중국의 최대 부동산 개발업자인 차이나 에버그란데 그룹은(China Evergrande Group) 은 막대한 부채와 재정 건전성의 우려로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했다.

한편, 매쿼리의 후 이코노미스트는 10월 초 중국의 황금 휴가기간 동안 소비의 급격한 증가를 고려할 때 앞으로 몇 달 안에 소비지출이 증가할 것이며 성장을 가속화 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중국 GDP가 2020년 2%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며, 2021년에는 8.5%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올해

4분기에 5.5 %, 내년 1분기에 15% GDP가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