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글로벌 경제 위축 속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 포착해야”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글로벌 경제 위축 속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 포착해야”
  • 편집인
  • 승인 2020.08.2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이 최근 발표한 ‘2020 글로벌 경제 변화를 이끄는 새로운 무역 및 공급망 메가 트렌드(New Trade and Supply Chain Mega Trends to Transform the Global Economy in 2020)’ 보고서에 따르면, 거시경제 기반에 코로나19 팬데믹이 미치는 불안정한 영향으로 인해 2020년 글로벌 경제가 3.6% 위축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주요 유럽 국가와 미국 경제는 6% 이상 위축되는 반면, 중국 경제는 1.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1년부터 경기부양책과 특단의 재정 조치에 힘입어 글로벌 경제가 팬데믹 쇼크에서 벗어나기 시작할 것이며 금리 인하와 대출 유예 연장 등 각국 정부의 추가 부양 대책들이 어려움을 겪는 업계들의 재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이머징 마켓 이노베이션(EMI) 산업부의 삼바비 슈레스타(Sambhavy Shrestha) 경제 전문가는 “이미 글로벌 경제는 사스, 메르스와 같은 기록적인 의료 쇼크에 큰 타격을 받고 다시 V자형 회복세를 경험했다. 코로나19 이후도 완만한 V자형 회복이 예상되지만, 소비자 수요가 더디게 회복해 체감경기와 실업률 회복에 영향을 미친다. 2020년 2분기 말까지 제재 완화로 글로벌 경제 회복의 초기 징후가 나타나면서 사상 최대치의 정부 지출이 빠른 경기 회복에 중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2020년 내내 대규모로 경제가 위축될 것이고 2022년이 되서야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기업들은 장기적 고객 소비 패턴과 인적 자원 변화에 적응해야 한다. 글로벌 경기가 회복 조짐이 보이더라도 수출지향국들은 심각한 수요 감소와 그에 따른 정부 세입에 맞닥뜨릴 것이다. 반면에 원격의료를 비롯한 그 외 유사한 비접촉 서비스들이 산업 수요와 정부 혜택에 힘입어 2020년 이래로 성장에 유리한 위치에 서 있다.

보고서는 성장 기회들을 얻기 위해 글로벌 기업과 산업들이 주시해야 할 동향은 아래와 같다고 분석했다.

·정부 장려책과 기타 전략적 혜택을 활용하기 위해 중국에서 벗어나 베트남과 태국, 인도네시아 등의 다른 신흥 시장으로 생산 공장 이전할 것

·뉴 노멀(new normal) 시대 진입을 가능케 할 솔루션들의 아직 충족되지 않은 니즈를 해소하기 위해 민영부문 산업 간 M&A 기회를 모색하고 공공-민간 파트너십을 활성화할 것

·표준화된 단일 옵션이 아닌 다양한 경제 계층의 소비자 요구에 맞는 다양한 가격대의 서비스와 제품 제공할 것

·기록적인 최저 금리 활용한 투자 증대와 최적화된 정부 세제 혜택으로 신제품 개발 및 공급망 재편에 힘쓸 것 등이다.


출처: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