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홍콩 달러 페그제 폐지 가능성
미국 정부, 홍콩 달러 페그제 폐지 가능성
  • 유승희
  • 승인 2020.07.0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정부는 중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홍콩의 달러 페그제를 훼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미국 정부가 그러한 방안을 취할 가능성은 적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일부 고위 당국자들은 중국 정부가 홍콩보안법을 제정하고 홍콩의 자율성을 크게 손상하자, 중국에 대한 처벌 정책을 검토하고 있으며 그중의 하나로 홍콩의 달러 페그제를 훼손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들어 보도했다.

홍콩은 홍콩 달러를 미국 달러당 약 7.8의 비율로 고정하여 상당히 엄격하게 일정한 범위에서 변동 폭을 제한하는 페그제를 운용해왔다. 이 페그제는 홍콩 반환협상이 시작되던 1983년 이래 시행되어왔다.

이러한 페그제는 홍콩이 아시아금융의 허브로 발전하는 데 크게 기여해왔다. 달러에 일정 비율로 고정된 달러 페그제는 국제 금융 거래에 안정성과 신뢰를 주었으나, 이 페그제가 훼손되면, 외국 자본이나 기업이 홍콩의 금융시장을 사용할 잇점이 사라지게 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 은행에 대한 제재를 통해 미국은행과 외국 은행들이 중국 차용자에게 미국 달러를 판매할 수 있는 정도에 제한을 두는 방식으로 페그제에 손상을 줄 수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방식은 중국보다는 미국에 해로운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음으로 미국 정부가 선택할 가능성이 적다. 이러한 이득이 없는 페그제 훼손을 선택하기에 앞서, 미국은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을 폐기하고 홍콩 경찰과의 협력 중단을 우선하여 택할 것으로 보인다고 그 소식통은 덧붙였다.

그레이터(Greater) 사의 딩 슈앙(Ding Shuang) 수석 경제학자는 블룸버그 통신에 “이러한 접근 방식은 상당히 급진적이며 중국은행뿐만 아니라 미국 은행 및 세계 금융 시장에도 깊고 예측할 수 없는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잠재적으로 이러한 자멸적인 접근 방식에 의지할 가능성이 적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딩 경제학자는 중국의 경상수지 흑자, 높은 외환 준비금, 전염병으로부터 빠른 회복, 등 중국의 능력이 이러한 페그제 폐지의 충격을 완화하며 홍콩 경제를 회복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그제에 훼손을 주는 다른 방안에 대해 블룸버그 통신은 악시코프(AxiCorp) 사의 스티븐 인스(Stephen Innes) 세계 시장 전략가의 말을 보도했다. 그는 홍콩 달러 페그제에 손상을 주는 방법으로 "스와프 시장의 달러 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가장 쉬운 수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런 일이 일어나는 일이 쉽지 않다고 그는 덧붙였다. "미국 은행들이 중국 시장에 대한 접근을 포기하고 싶지 않기 때문에” 트럼프 행정부가 이런 방식을 택하지 않도록 압력을 가할 수 있다.

또 다른 방안으로 인스 전략가는 미국 정부에 의해 홍콩은행으로 달러 이체를 제한하는 SWIFT 또는 홍콩 국제 금융 은행(International Financial Bank for Communication)의 국제 통화 이체와 거래를 차단하는 극단적인 방법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선택이 핵무기와 같은 선택일 수 있고, “일어날 것 같지 않지만 불가능한 선택도 아니다.”라고 말하며, "미국 달러 풀에 접근할 수 없으면 홍콩 달러는 작동하지 않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블룸버그 통신은 달러 페그제를 훼손하는 방법은 아니지만 미국 정부가 홍콩달러 사용을 미국 은행과 회사에 중단하거나 제한하는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스탠다드차타드의 중국 매크로 전략 책임자인 베키 리우 (Becky Liu) 씨가 홍콩 페그제를 훼손하는 방안보다 덜 극단적인 선택은 미국 은행과 기업에 홍콩 달러 사용을 제한하는 방법이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