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2019년 30억원 수출… 전년대비 3배 신장
GS리테일, 2019년 30억원 수출… 전년대비 3배 신장
  • 편집인
  • 승인 2019.12.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 PB브랜드 유어스 제품이 대만 편의점에 진열되어 있다

GS리테일은 국내 유통을 넘어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PB브랜드 ‘유어스’ 상품 해외 수출 확대 및 독점 수입 상품 히트가 이어지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

GS리테일은 2017년 8월 베트남 GS25에 PB브랜드인 유어스 상품 수출을 시작으로 현재 대만, 홍콩 등 17개 국가로 해외 진출 숫자를 넓히고 있다. PB상품 수출에서 점포 운영집기 등까지 수출 대상을 확대해 파트너사들의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베트남 현지에서 운영 중인 GS25에서는 인절미 과자, 떡볶이 스낵, 오모리 김치찌개 등 한국적인 맛을 살린 상품과 특히 스티키몬스터랩, 카카오프렌즈 음료 등 캐릭터 컬래버레이션 상품이 인기를 얻으며 K푸드 열풍을 한층 더 끌어 올리고 있다. 또한 2018년 베트남 현지에 대한민국 최초로 진출한 GS25는 대한민국에서 쌓은 운영 노하우와 시스템까지 접목시키며 한국형 편의점의 정체성을 소개하고 있다.

12월에는 홍콩 유명 마트 ‘파크앤샵’에 PB브랜드로 냉동피자, 핫바, 등심돈까스 등 추가 수출을 진행했으며, 현재까지 17개국에 약 300여개 상품 수출을 통해 브랜드 홍보 및 해외 판로 개발 등의 성과를 얻고 있다. 꾸준한 수출 활동의 성과로 5일에 진행된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수출탑 표창도 수상했다.

해외 고객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수출을 시작한 해 약 2억의 성과를 올린 이후, 지속적으로 수출 규모를 확대해 2018년 11억, 2019년은 약 30억까지 성장을 하고 있다. GS리테일은 2년 내에 100억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지 기업과 손잡고 독점으로 수입을 진행한 상품의 인기도 큰 성과를 얻고 있다.

대만 현지에서 이슈가 된 ‘흑당버블아이스바’의 신속한 도입과 5월 대만을 방문해 무역 전문기업 ‘테이트’와 전략적인 업무 협약을 통해 수입한 ‘스파이시어포왕’ 또한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향후에는 단순한 상품 교류를 넘어 GS리테일과 대만 테이트가 가지고 있는 상품 소싱 및 개발 노하우를 통해 한국과 대만에서 동시 출시할 상품을 기획 중이다.


출처:GS리테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